View this post on Instagram

사진으로만 보던 트레비 분수에 와서 동전 던지고 소원도 빌었다 🇮🇹 소원이 하루 빨리 이뤄지길 🙏🏻 . . 로마비행 오기 전 도하 방에서 자려고 누워있는데 왠 모기 소리가 들려서 잠 다 깨고 일어나서 모기 추적을 했지만 천장이 너무 높아서 결국 포기하고 이불 뒤집어 쓰고 자려 했지만 정말 한 숨 못자고 비행을 오게 되었다. 도대체 이 모기가 어디에서 나타난 것인지부터 시작해서 설마 브라질에서 따라온건지 ㅋㅋ 이런 저런 생각에 내 로마 레이오버는 망했구나 싶었는데 왠걸! 만석 비행이 이렇게 평화로울수가 .. 네 번째 솔로 비행인데 뭘해야할지 서비스 플로우가 눈에 보이고 직전 비행에 갤리 한 번 했다고 묻지도 않고 갤리도 척척 도와주니 시니어가 아무리 전직이지만 너 비행 2주한거 맞냐며 어디에서 일했냐며 칭찬해 주는데 넘나 감사한것! 그래서 돌아갈땐 내가 젤 막내지만 갤리 어시스트 당첨! 맘 맞는 크루랑 시내구경도 하고 알차다 알차!! 🇮🇹 . #로마 #비행 #여행 #트레비분수 #이탈리아 #소원 #일상 #travel

A post shared by J I H O ✈ F L Y I N G 중독 ➰ (@0306___bee) on